합천댐 수상태양광 발전 시작…태양광, 친환경은 맞는데...

합천댐 수상태양광 발전 시작…태양광, 친환경은 맞는데...

Home > NEWS > 가톨릭
입력 : 2021-11-25 00:00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경남 합천댐 수상태양광 현장을 찾아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으로부터 수상태양광 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앵커] 제 옆으로 보이는 이 사진은 경남 합천의 합천댐입니다.

물 위에 떠 있는 구조물은 매화 모양의 수상태양광 설비입니다.

합천댐 수상태양광이 어제부터 본격적인 발전을 시작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현장을 찾아 "수상태양광은 가장 주목받는 친환경에너지 기술"이라고 평가했는데요.

하지만 교회 안팎에서는 주민과의 충분한 협의, 무분별한 설비를 제한할 규제 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맹현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남 합천군 합천댐, 수면 위에 매화 모양을 한 구조물이 눈에 띕니다.

어제 본격적으로 발전을 시작한 합천댐 수상태양광입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합천댐 수상태양광은 설비용량 41MW로 국내 최대 규모입니다.

이곳에서 매년 생산하는 전력량은 연간 6만 명이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아울러 석탄화력발전을 대체해 연간 미세먼지 30톤과 온실가스 2만 5천톤을 감축할 수 있는 시설입니다.

문 대통령은 합천댐을 직접 방문해 이 같은 점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정부는 합천댐 수상태양광의 사례를 확대하겠습니다. 댐 고유의 기능을 안전하게 유지하고,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살리면서 우리의 강점을 중심으로 과감히 투자하겠습니다."

하지만 교회 안팎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작은형제회 김종화 신부는 먼저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공청회가 충분히 이뤄졌는지 우려했습니다.

<김종화 신부 / 작은형제회 JPIC 위원장>
"재생에너지가 분명하게 절대적인 선일 수 없기 때문에 아무리 좋은 재생에너지 사업이 확정되더라도 지역과의 협의, 주민 수용성에 대한 사업자와 지자체 간의 그런 협의가 반드시 있어야 된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합천댐 수상태양광의 경우 지역주민이 참여해 발전수익을 공유하는 성공적인 재생에너지 사업모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신부는 또 "면적 대비 어느 정도 설비가 적절한지 해양 생명체를 위한 면밀한 연구와 함께 관련 법과 조례가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현재 전국 곳곳에서 수상태양광 사업이 진행되는데, 대부분 대규모로 사업을 하려고 하기 때문에 이를 규제할 장치가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김종화 신부 / 작은형제회 JPIC 위원장>
"결국에는 인류가 우리가 전기를 사용하고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그 전기를 어느 정도 한도를 규제해야 하는 그 원칙 자체를 세워야 되는 것이죠. 하지만 면적 대비 적정 규모를 정하는 것이 필요한데..."

정부는 합천댐 사례를 바탕으로 탄소중립을 향한 주민 참여형 에너지 전환 사업의 방향을 모색한다는 방침입니다.

CPBC 맹현균입니다.
cpbc 맹현균 기자(maeng@cpbc.co.kr) | 입력 : 2021-11-25 00: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