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소규모사업장에 오염물질 IoT 측정기 의무화

환경부, 소규모사업장에 오염물질 IoT 측정기 의무화

Home > NEWS > 사회
입력 : 2021-03-04 10:51

앞으로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에 사물인터넷(IoT) 측정기기 부착이 의무화 될 전망입니다.

정부는 설치 비용의 90%를 지원합니다.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기환경보전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오늘 입법예고했습니다.

개정안에 따라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4~5종 사업장)에 IoT 측정기기 부착이 의무화됩니다.

정부는 연간 대기오염발생량이 10톤 이상인 대형사업장(1∼3종 사업장)은 굴뚝자동측정기기(TMS)를 부착해 오염물질 배출농도를 관리해왔습니다.

하지만 연간 발생량이 10톤 미만인 사업장은 방문 점검에 의존해 효율적인 관리가 어려웠습니다.

소규모 사업장 IoT 측정기기 부착 의무화는 규모에 따라 단계적으로 추진됩니다.

새로 설치하는 사업장의 경우 4종 사업장은 2023년부터, 5종 사업장은 2024년부터 적용됩니다.

개정 시행 전 운영 중인 기존 4·5종 사업장은 2025년 의무화를 적용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IoT 측정기기는 관리시스템을 통해 사업장과 관계 기관간 쌍방향 소통 플랫폼으로도 활용할 예정입니다.

환경부는 "IoT 관리시스템을 통해 기술 진단 자료 등을 사업장에 제공하고 방지시설 운영기록부 자동생성 기능으로 업무 담당자의 부담을 덜어 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cpbc 전은지 기자(eunz@cpbc.co.kr) | 입력 : 2021-03-04 10:51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