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선별진료소에 `수어통역 영상전화` 설치

서울시, 선별진료소에 `수어통역 영상전화` 설치

Home > NEWS > 사회
입력 : 2021-03-03 06:00

서울시가 25개 전 자치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등 50곳에 ‘수어통역 영상전화’를 설치해 이달 중순부터 운영을 시작합니다.

‘수어통역 영상전화’는 청각장애인과 선별진료소 직원 사이의 소통을 중계해주기 위한 화면 10인치 이상의 태블릿형 단말기를 말합니다.

단말기에 설치된 영상전화 앱을 실행하면 각 자치구 수어통역센터의 수어통역사와 영상전화로 연결돼 청각장애인의 수어를 수어통역사가 통역해 현장 직원에게 음성으로 전달해주는 방식입니다.

실외 선별진료소에서도 원활히 사용할 수 있도록 무선통신이 제공됩니다.

서울시는 또 자신의 휴대폰으로도 수어통역 영상전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원하는 청각장애인들에게 영상전화 앱을 보급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동사무소 민원 서비스 등에서 수어통역 영상전화나 문자 상담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수어통역 영상전화를 통해 청각장애인도 불편 없이 안전하게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정보통신기술(ICT) 활용을 통해 스마트한 장애인 돌봄을 펼치겠다”고 말했습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입력 : 2021-03-03 06: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