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국내 여행 트렌드 `바꿨다`

코로나19가 국내 여행 트렌드 `바꿨다`

Home > NEWS > 스포츠/문화
입력 : 2021-01-13 11:21

코로나19로 국내 여행 트렌드가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불안 심리는 `치유형 여행`, 장거리 보다는 `근교 중심의 단기 여행`, 인기 관광지 보다는 `한적한 소도시 위주의 여행`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광광공사와 함께 최근 3년 동안의 누리소통망과 이동통신, 카드 사용 등을 분석한 2021 국내 관광 흐름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 코로나19로 인해 실제 여행 이동과 소비량은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여행에 대한 갈망은 잠재돼 있음이 확인됐습니다.

아울러 코로나19 회복 이후에 대한 기대심리 작용으로 기존과는 다른 새롭고 독특한 여행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분석은 코로나19가 여행산업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관광 내수 활성화 정책 수립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021 국내관광 흐름 분석 보고서는 한국관광공사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cpbc 이힘 기자(lensman@cpbc.co.kr) | 입력 : 2021-01-13 11:21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