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부산항만공사 경고 처분…대북 접촉신고 누락 등

통일부, 부산항만공사 경고 처분…대북 접촉신고 누락 등

Home > NEWS > 정치
입력 : 2020-11-20 11:19

부산항만공사가 북한 나진항 개발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교류협력법을 위반해 경고 처분을 받았습니다.

통일부 조혜실 부대변인은 "나진항 개발추진 관련 북한 주민 접촉 미신고, 즉 교류협력법 위반 여부에 대해서 관련 경위나 사실관계를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부산항만공사가 대리인을 통해 북한 측과 소통하고도 이를 신고하지 않은 것을 교류협력법 위반으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중국 인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의사소통을 했으며 사업 구상 단계에서는 통일부와 협의가 있었던 점 등을 고려해 과태료보다 낮은 수위의 처분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부산항만공사는 유엔 대북 제재에도 불구하고 중국 회사인 훈춘금성해운물류유한공사와 북한 나진항 개발을 함께한다는 내용의 협력 의향서를 지난 8월 체결한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드러났습니다.

당시 부산항만공사는 사업 진행 과정에서 대리인을 통해 북한 당국과 접촉했지만 이를 통일부에 신고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받았습니다.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남한 주민이 북한의 주민과 회합하거나 통신, 그 밖의 방법으로 접촉하려면 통일부 장관에게 사전 또는 사후에 신고해야 합니다.
cpbc 장현민 기자(memo@cpbc.co.kr) | 입력 : 2020-11-20 11:19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