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수정 추기경 "장익 주교, 신앙인의 모범으로 기억될 것"

염수정 추기경 "장익 주교, 신앙인의 모범으로 기억될 것"

Home > NEWS > 가톨릭
입력 : 2020-08-06 15:38 수정 : 2020-08-06 15:56

서울대교구장 겸 평양교구장 서리인 염수정 추기경이 장익 주교의 안식을 기원하는 애도 메시지를 춘천교구에 전달했습니다.

염 추기경은 "장 주교는 늘 신자들과 함께하고 신자들의 목소리에 진심으로 귀 기울이는 양 냄새 나는 목자였다"고 추모했습니다.

특히 "항상 소박하고 검소하게 생활하면서도 신자들의 영성에 도움이 된다면 어떤 활동가보다 진취적으로 앞장섰다"며 "기도와 묵상에서 길어 올린 장 주교의 수많은 역서와 저서는 신자들에게 신앙의 나침반이 됐다"고 회고했습니다.

이어 "함흥교구장 서리로서 북한 신자들을 위해 열심히 기도했고, 북한의 교회 상황을 안타까워했다"며 통일사목에 힘썼던 장 주교를 기억했습니다.

염 추기경은 "하느님 말씀을 따라 자신의 모든 것을 의탁하며 성모님의 전구를 청했던 장 주교의 삶은 모든 신앙인의 모범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염 추기경은 "장 주교의 선종을 슬퍼하고 영원한 안식을 기원하며, 큰 슬픔을 맞은 유가족과 춘천교구 공동체에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덧붙였습니다.

cpbc 김혜영 기자(justina81@cpbc.co.kr) | 입력 : 2020-08-06 15:38 수정 : 2020-08-06 15:56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