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금융불안 막자.."3개월간 유동성 무제한 제공"

한국은행, 금융불안 막자.."3개월간 유동성 무제한 제공"

Home > NEWS > 경제/산업
최종업데이트 : 2020-03-26 22:02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과 실물경제 악화를 막기 위해 한국은행이 앞으로 3개월간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은행이 전액공급방식의 유동성 지원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과거 외환위기나 금융위기 때도 실시된 적이 없는 방식입니다.

한국은행은 오늘(26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환매조건부채권(RP) 무제한 매입을 핵심으로 하는 `한국은행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은 4월부터 6월까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전액공급 방식의 RP 매입을 해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공급하게 됩니다. 금리는 기준금리(연 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정했고 6월 이후은 상황에 따라 다시 정할 방침입니다.

RP란 일정기간 경과 후에 일정한 가격으로 동일 채권을 다시 매수하거나 매도할 것을 조건으로 하는 채권매매를 말하며, 한은이 금융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채권을 사들여 금융회사에 자금을 공급하고, 일정 기간 후에는 다시 그 채권을 해당 금융회사에 환매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공급하게 됩니다.

한국은행은 또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에 증권회사 11곳을 추가하고, 대상증권도 8개 공공기관 특수채로 확대했습니다.

추가된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은 신한금융투자, 현대차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교보증권, 대신증권, DB투자증권, 메리츠종금증권입니다. 또 특수채 매입에 추가되는 8개 공공기관은 한국전력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수자원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입니다.

한국은행은 이번 조치를 통해 100조원 이상의 자금을 투입되는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 충분한 자금이 공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cpbc 이상도 기자(raelly1@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20-03-26 22:02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