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코로나 19 직접 타격 중소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文대통령,코로나 19 직접 타격 중소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Home > NEWS > 정치
입력 : 2020-02-13 12:00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3일)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 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경제계와의 간담회에서 “대기업이 솔선수범해 협력업체와 상생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관련해 문대통령은 “정부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 지원을 확대하고, 세금 납부 기한 연장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항공, 해운, 운수, 관광 등 업종별로 예상되는 피해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책도 곧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켜낼 것”이라며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 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 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민간과 민자 그리고 공공 등 3대 분야에서 100조 원의 투자 프로젝트를 발굴해 경제와 일자리를 살리는데 매진하고 과감한 세제 감면과 규제 특례, 입지 지원을 강화해 기업의 투자와 혁신을 적극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직 코로나 19의 국외 유입 등 긴장해야 할 부분들이 많이 남아 있지만, 국내에서의 방역 관리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단계로 들어선 것 같다”며 “방역 당국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코로나 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cpbc 서종빈 기자(binseo@cpbc.co.kr) | 입력 : 2020-02-13 12: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