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지자체장 최초 미 상공회의소 초청연설

박원순, 지자체장 최초 미 상공회의소 초청연설

Home > NEWS > 국제
최종업데이트 : 2020-01-15 10:00

미국을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미 상공회의소에서 초청 연설을 했습니다.

국내 지자체장 가운데 미 상공회의소에서 초청 연설을 한 것은 박 시장이 처음입니다.

박 시장은 현지시각으로 14일 ‘오늘이 바로 한반도 투자의 적기’ 주제 연설에서 서울시의 인재 기반 혁신창업 육성 등의 경제정책과 철학을 소개하며 이를 바탕으로 한 서울의 투자경쟁력을 강조했습니다.

박 시장은 연설 뒤 미 상공회의소 주요 인사들과 지방정부가 민간과 협력해 도시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과 기술활용 등 혁신친화적 정책의 실행방안 등을 화두로 토론을 이어갔습니다.

이어 토마스 도노휴 미 상공회의소 회장과 단독 면담을 갖고 서울 스타트업의 미국 진출과 미국 기업인들과의 교류 확대를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박 시장은 미 상공회의소를 방문한 뒤 한국계 최초로 민주당 미연방 하원의원으로 당선된 앤디킴을 만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또 서울의 자매도시인 워싱턴D.C.의 뮤리엘 바우져 시장과 면담을 갖고 스마트시티와 스타트업 분야에서 양 도시 간 협력을 보다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어 민주당 소속 밥 메데넨스 미 상원 의원과 아미 베라 미 하원 의원을 잇따라 면담했습니다.

박원순 시장은 “미 상공회의소의 초청 라운드테이블과 워싱턴 D.C. 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미국 내 경제.행정 분야의 중요한 파트너들에게 서울의 경쟁력을 알릴 수 있는 의미 있는 기회였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서울을 세계 혁신가가 모여드는 도전의 혁신의 장으로 각인시켜나갈 수 있도록 혁신적 경제정책을 지속적으로 진화하고 세일즈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20-01-15 10: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