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임 정무부시장에 문미란 現 여성가족실장

서울시 신임 정무부시장에 문미란 現 여성가족실장

Home > NEWS > 사회
최종업데이트 : 2019-12-03 15:45

서울시는 오늘 박원순 시장과 호흡을 맞춰 민선7기 시정성과를 가시화할 신임 정무부시장에 문미란 현 여성가족정책실장을 내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차관급인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국회.시의회, 언론, 정당과 서울시의 업무를 협의.조정하는 직위로 시장이 임명하는 지방정무직공무원입니다.

문 내정자는 한국여성재단, 참여성노동복지터 이사, 서울장학재단 이사장 등 여성.가족 분야 사회단체에서 다년간 활동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으로 임용돼 여성, 가족 분야 업무를 총괄 수행해 왔습니다.

문 내정자는 신원조사 등 임용절차를 거쳐 이달 중 정무부시장으로 최종 임용될 예정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여성.가족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정무부시장으로 발탁한 것은 민선7기 핵심과제인 ‘돌봄’을 정책적으로 구현해 민생과 현장중심의 생활시정을 추진하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확고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12-03 15:45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