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동파 취약 38만 세대 보온 조치 강화

서울시, 동파 취약 38만 세대 보온 조치 강화

Home > NEWS > 사회
최종업데이트 : 2019-12-03 06:00

서울시가 동파에 취약한 38만여 세대에 대한 주택 유형별 맞춤형 보온 조치를 강화합니다.

또 동파 발생 시 신속한 복구를 위해 내년 3월 15일까지 ‘겨울철 급수대책 상황실’도 운영합니다.

서울시는 계량기함 내 보온이 미흡해 수도계량기 동파가 발생한 세대는 계량기 교체 시 계량기 자체 보온재와 보온덮개 또는 동파안전계량기를 설치해 동파 재발을 예방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하루 최저기온에 따라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4단계의 동파 예보제를 실시합니다.

서울시는 하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미만으로 내려가 동파가 우려될 경우 동파예보 문자를 발송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동파가 의심될 경우 서울시 다산콜센터(120번)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12-03 06: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