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차세대 디스플레이 개발 위해 정부 7년 동안 4천억원 투자

文대통령, 차세대 디스플레이 개발 위해 정부 7년 동안 4천억원 투자

Home > NEWS > 경제/산업
최종업데이트 : 2019-10-10 12:00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0일)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을 위해 정부는 앞으로 7년 동안 4천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文대통령은 오늘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신규투자와 상생 협력 협약식`에 참석해 “정부의 지원이 마중물이 돼 민간의 투자가 더욱 활성화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강국”을 주제로 열린 오늘 행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디스플레이 관련 기업 대표와 학생, 경제부총리, 산업부 장관, 충남도지사 등 15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충남 천안에, 신기술을 실증·평가하는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신기술이 빠르게 상품화되도록 하고 OLED 장비의 핵심 부품 개발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앞으로 4년 동안 2천 명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연구 인력과 산업 인력을 배출해 세계 1위의 경쟁력을 지키고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맞춤형 기술 인력 보호를 지원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문대통령은 끝으로 “디스플레이 산업은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의 근간”이라며 “다시 한번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점해 시장의 판도를 바꿔나간다면, 우리는 세계 1위의 디스플레이 경쟁력을 확고히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cpbc 서종빈 기자(binseo@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10-10 12: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