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키스트 현장 국무회의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위원회’ 설치

文대통령,키스트 현장 국무회의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위원회’ 설치

Home > NEWS > 정치
최종업데이트 : 2019-09-10 12:00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키스트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0일) 대통령 소속으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 를 설치해 한시법으로 소재와 부품 지원에만 적용되는 현행법을 장비까지 확장해 상시법으로 전면 개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키스트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취임 후 두 번째 현장 국무회의를 열어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는 경제 강국을 위한 전략 과제로 한일 관계 차원을 뛰어넘어 한국 경제 100년의 기틀을 세우는 일”이라며 이같이 의결했습니다.

문대통령은 또 “내년도 예산안에 소재.부품.장비 자립화 예산을 올해보다 두 배 이상 대폭 확대했다”며 “향후 3년 동안 5조원을 집중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핵심 품목의 신속한 기술 개발을 위해 2조원 규모의 연구개발 사업에 대한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도 확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대통령은 이어 “기업 간 협력 관계를 구축해 연구개발과 생산을 연계하는데 역점을 두겠다”며 “제품의 기획 단계부터 안정적인 판매까지 공급 기업 간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함께 “금융 입지 규제 특례를 패키지로 지원해 기업 간 협력을 촉진하고 공급 기업의 기술 개발과 주요 기업의 적용을 연결하는 실증 양산 테스트 베드를 확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cpbc 서종빈 기자(binseo@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09-10 12: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