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태풍 `링링` 영향...내일 전국 영향권

제주, 태풍 `링링` 영향...내일 전국 영향권

Home > NEWS > 사회
최종업데이트 : 2019-09-06 07:48

제13호 태풍 ‘링링’이 오늘 새벽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km로 북진하고 있습니다.

중심기압 94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47m, 강도 ‘매우 강’의 중형 태풍입니다.

`링링`은 내일 새벽 3시쯤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링링’은 서쪽 해상을 따라 북상하다 내일 오후 3시쯤 서울 서남서쪽 140km 부근 서해상까지 북상할 전망입니다.

이어 내일 오후 5시쯤 북한 황해도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모레까지 태풍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은 100~200mm, 제주도산지는 400mm 이상입니다.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남해안을 제외한 전라도는 50~100mm, 충남서해안과 전라도에는 150mm 이상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이밖에 강원 영동과 경상도에도 20~6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오늘은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오후 들어 제주도와 전남남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는 전남과 경남으로 확대되겠습니다.

중부지방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고 낮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과 대구.광주 30도, 대전 31도, 부산 29도 등 26도에서 31도로 평년보다 1~2도 정도 높겠습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09-06 07:48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