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내일 보신각서 광복절 기념 타종

서울시, 내일 보신각서 광복절 기념 타종

Home > NEWS > 사회
최종업데이트 : 2019-08-14 06:00

서울시는 광복 74주년을 맞아 내일 정오 종로 보신각에서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를 개최합니다.

올해 타종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김영종 종로구청장과 올해의 타종인사로 선정된 독립유공자 후손 등 모두 14명의 타종인사들이 참여합니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해결을 위해 앞장선 이옥선 할머니와 한국역사 왜곡시정을 위해 앞장선 호사카 유지 세종대 독도종합연구소장, 7년째 평화의 소녀상을 지켜온 플루트 소녀 변미솔씨 등이 포함됐습니다.

타종이 진행되기 전 11시 40분부터는 종로구립합창단의 ‘광복절 노래’, ‘선구자’ 등 합창 공연과 종로구청에서 보신각까지 태극기 물결 대행진도 만날 수 있습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08-14 06: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