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주민 5백여명 국방부.국회 앞에서"2사단 해체 철회 요구"

양구군 주민 5백여명 국방부.국회 앞에서"2사단 해체 철회 요구"

Home > NEWS > 사회
최종업데이트 : 2019-08-09 20:56
▲ 양구군 주민들이 국회 앞에서 2사단 해체를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강원도 양구군 주민들이 오늘(9일) 용산 국방부와 국회 앞에서 육군 2사단 철폐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습니다.

2사단 해체 철회 범군민추진위원회 등 양구 군민 약 500여명은 결의대회에서 "양구 지역에 주둔 중인 육군 2사단의 해체를 철회하라"며 피켓시위를 전개했고 이어 국방부를 방문해 건의사항을 전달했습니다.

집회 도중 이상건 범군민추진위 공동위원장과 이명호 범군민추진위 공동위원장, 김현섭 양구군 공직혁신위원장은 2사단 해체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했습니다.

2사단 해체 철회 범군민추진위원회는 ‘2사단 해체 철회를 위한 양구군민 성명서’에서 “지난 60여 년간 양구군과 상생해오며 동부전선 핵심전력인 2사단이 올해 말까지 해체되면 약7천명의 장병이 양구에서 유출됨으로써 인구가 급감하고 지역 경기에 치명적인 타격이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주민 생존을 위협하는 국방개혁 2.0을 수정하거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계획을 2~3년 정도 순연하라"며 "정부는 군부대, 군장병 감축에 따른 접경지역 재정지원 특별법 제정과 대규모 국책사업 추진 등 지역 상생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양구군청 정용호 자치행정과장은 “2사단 해체로 수천 명의 장병이 양구군을 빠져나감으로써 면회객 감소, 군납 농산물 축소, 상권 위축 등 지역경기가 침체되면서 연간 천억원 이상의 피해가 예상된다”며 “이미 양구 경기는 상당한 타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의 국방개혁 2.0 계획에 따라 육군 2사단 사령부는 경기도 양평으로 이전하고, 2개 연대와 직할대는 해체될 예정입니다.

앞서 2사단 해체 철회 범군민추진위원회는 지난달 29일부터 국방부와 국회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으며 10월 31일까지 3개월 동안 지역 내 24개 기관·단체가 시위를 계속할 예정입니다.
cpbc 이상도 기자(raelly1@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08-09 20:56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