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2함대 거동수상자 침입…병사에 허위 자백 지시

해군2함대 거동수상자 침입…병사에 허위 자백 지시

Home > NEWS > 정치
최종업데이트 : 2019-07-12 10:51

지난 4일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고 인근에서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사람이 발견됐습니다.

해군에 따르면 거동수상자는 이날 밤 10시 2분쯤 합동생활관 뒤편 도로를 따라 병기탄약고 초소방면으로 뛰어왔습니다.

당시 근무 중이던 초병이 암구호를 확인했지만 거동수상자는 도주했습니다.

해군은 최초 신고한 초병의 증언과 주변 정황을 판단해 외부로부터 침투한 흔적은 없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부대원 내부 소행으로 추정, 상황을 종결하고 수사로 전환했습니다.

이후 내부 확인 과정에서 자수한 병사가 나타나 사실관계를 확인해보니 거짓 자수로 밝혀졌습니다.

해군은 "허위 자수를 한 이유는 많은 인원이 고생할 것을 염려한 직속 상급자가 허위 자수를 제의했고 제의에 응한 수병이 허위 자백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해군은 거짓 자수에 대해 "매우 부적절한 행위였음을 엄중하게 인식한 가운데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중로 의원은 "경계작전 실패, 보고체계 미흡, 조작을 통한 은폐·축소 시도, 부하에게 책임전가 등 우리 군과 청와대의 안보불감증이 전혀 개선되지 못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cpbc 맹현균 기자(maeng@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07-12 10:51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