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드라마 「바보 김수환」 마친 최재원 "아쉽고 서운해요"

라디오 드라마 「바보 김수환」 마친 최재원 "아쉽고 서운해요"

Home > NEWS > 가톨릭
최종업데이트 : 2019-06-12 03:00



[앵커] 김수환 추기경의 일대기를 라디오로 만나본 시간이죠.

가톨릭평화방송의 라디오 드라마 「바보 김수환」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김수환 추기경 역할을 맡았던 배우 최재원 씨의 열연이 돋보였는데요.

김혜영 기자가 드라마를 마친 최재원 씨를 만나봤습니다.

[기자] 김수환 추기경을 목소리로 연기한 6개월.

긴 여정은 끝났지만, 마음엔 아쉬움이 가득합니다.

<최재원 요셉 / 배우>
너무 시원한 느낌같은 건 1도 없고, 우리 스탭 분들하고 배우 분들이 있잖아요. 다들 울고 싶을 정도로 되게 서운해하고 되게 아쉬워 했어요. 하면서 같이 가족같은 느낌도 많이 들었고, 김수환 추기경이라는 라디오 드라마를 통해서 얻는 것도 많고. 그래서 다들 얘기가 시즌2를 하고 싶다. 그런데 더 이상 얘기는 다 끝났기 때문에 할 수가 없잖아요.

김수환 추기경 역할을 제안 받았을 때 하늘나라에 있는 추기경에게 많은 질문을 던졌다는 최재원 씨.

추기경을 만난 건 단 한 번 뿐이었지만, 드라마를 하는 동안 추기경이 함께했다고 믿고 있습니다.

<최재원 요셉 / 배우>
한밤 중에 두 번이고 세 번이고 아니어서 다시 녹음하다 보면, 옆에 큰 포스터에 추기경님께서 기도하고 계신 모습이 보여요, 그러면 기도하는 마음으로 또 한 번 더 해봐야지. 옆에서 힘을 북돋아주시고 하셨던 것. 그 힘으로 그나마 감개무량하게 잘 마무리된 것 같아요.

최재원 씨는 김수환 추기경을 연기하기 위해 추기경에 대해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공부를 하면 할수록 추기경을 더욱 존경하게 됐습니다.

<최재원 요셉 / 배우>
인물 분석을 해야 되니까. 다행히도 추기경의 육성이 녹음된 자료에서부터 여러 가지 전기, 책, 소설을 기반한. 사실에 기반한 소설같은 것도 있고 해서 닥치는 대로 많이 읽었던 것 같아요. 어떤 인물이셨구나. 존경심도 더 생기고...


연기 경력 20년이 넘은 베테랑이지만, 목소리로 연기하는 일은 쉽지 않았습니다.

발음에 신경쓰다 보니 감정이 느껴지지 않아 다시 녹음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최재원 요셉 / 배우>
오로지 목소리로만 승부를 걸어야 하기 때문에 일단 어쩔 수 없이 발음도 신경을 많이 써야 되는 것이고, 그리고 대사 전달이라든지 감정. 저희가 보통 드라마 할 때는 ‘이 정도 했었을 때 충분하게 전달이 됐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이걸 모니터를 해보고 들어보게 되면요. 감정이 느껴지질 않는 거에요.

연기자이기에 앞서 신앙인이기도 한 최재원 씨.

김수환 추기경을 연기하는 동안 말과 행동을 조심하게 됐다고 합니다.

추기경의 정신은 연기를 뛰어넘어 그의 삶 속으로 스며들었습니다.

<최재원 요셉 / 배우>
이 작품을 하면서 되게 평상시에 내가 움직여야 될 몸이라든지 생각이라든지 이런 걸 함부로 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도 많이 서로 했었어요. 저희들도 모르게 추기경님의 몸소 실천했던 겸손함이라든지 또 하느님의 사랑 실천이라든지 이런 게 몸에 많이 스며든 것 같아요.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

추기경은 최재원 씨의 목소리를 통해 우리 사회 약자들에게 말합니다.

<라디오 드라마 「바보 김수환」 제47회 중에서>
일찍 찾아오지 못해서, 여러분의 괴로움을 조금 더 일찍 나누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지금 여러분은 힘든 십자가를 지셨습니다. 그러나 여러분의 노력은 헛되지 않을 겁니다. 그것은 교회의 역사가 증명합니다.

cpbc 김혜영입니다.

cpbc 김혜영 기자(justina81@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06-12 03: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