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한전, 지난해 산재 확정 사망자 多

포스코.한전, 지난해 산재 확정 사망자 多

Home > NEWS > 경제/산업
최종업데이트 : 2019-05-13 11:00

산업재해 확정 기준으로 지난해 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건설회사는 포스코건설, 발주청은 한국전력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산재 확정 기준으로 건설공사 중 사망자가 많은 건설회사, 발주청, 지역 등 사망사고 다발 건설주체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건설회사 가운데는 포스코건설이 10명으로 사망자가 가장 많았고 현대건설이 7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GS건설과 반도건설이 4명, 대우.롯데.태영.한신공영.두산.대방건설이 3명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발주청 가운데는 한국전력이 12명으로 사망자가 가장 많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 9명, 한국도로공사 8명, 한국농어촌공사가 5명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또 사망사고 발생 지역 가운데는 경기 화성시가 14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고양시와 용인시, 경남 창원시가 11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한편 지난 해 건설현장 사고사망자는 485명으로 2017년도보다 21명 줄었습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산업재해의 절반 이상이 발생하는 건설현장을 더욱 안전한 일터로 만들기 위해 7월 이후부터는 매달 정기적으로 사망사고 다발주체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개별 주체들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경영문화를 만들어 가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05-13 11: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