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김희중 대주교도 참석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김희중 대주교도 참석

Home > NEWS > 가톨릭
최종업데이트 : 2019-05-13 03:00





[앵커]어제(12일)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전국 사찰에서는 일제히 봉축법요식이 열렸습니다.

주교회의 의장이자 교회일치와 종교간대화위원회 위원장인 김희중 대주교도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사바세계에 출현하심을 경축했습니다.

교황청 종교간대화평의회 사무총장 미겔 앙헬 아유소 기소 주교도 2019년 부처님오신날에 불자들에게 보내는 경축 메시지를 12일 자로 발표했습니다.

법요식이 열린 조계사를 오세택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 오색 연등이 내걸렸습니다.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1만 여 명의 불자들은 부처님의 지혜 광명이 이 땅에 충만하고 평화로운 세상이 이뤄지길 기원했습니다.

법요식은 중요한 법회가 열리는 장소를 정화하는 도량 결계의식을 시작으로 꽃과 과일, 차 등 여섯 가지 공양물을 부처님 앞에 올리는 육법 공양, 북과 종을 치는 명고와 명종, 아기 부처님을 물로 씻는 관불 의식, 헌촉, 헌향, 헌다, 헌화 차례로 진행됐습니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도 타 종교인들과 함께 법요식에 참석해 헌화했으며, 삼성 직업병 피해자 고 황유미 씨의 아버지 황상기씨와 나눔의집 이옥선 할머니도 특별히 초청돼 헌화했습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불자들에게 보내는 축하 메시지를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에 전달했습니다.

염수정 추기경은 축하메시지를 통해 “불교에서 가르치듯이 모든 존재가 존귀한 존재임을 깨닫고 자기 안의 탐욕을 비워 자비를 채워나간다면 이 세상에 평화가 강물처럼 흘러 넘칠 것”이라며 “이번 부처님오신날 봉축 표어인 ‘마음 愛 자비를! 세상 愛 평화를!’ 처럼 불자들과 그리스도인들이 세상 곳곳에서 사랑과 자비의 씨앗을 심어 평화의 꽃을 피워내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대한불교 조계종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함께하고 있다.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은 법어를 통해 “지구촌 곳곳은 배타적 종교와 극단적 이념으로 테러와 분쟁이 나날이 늘어가고 있다”면서 “원한과 보복으로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지적하고, 이웃 종교 간에 화합하면서 행복한 가정, 아름다운 사회, 평화로운 세계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교황청 종교간대화평의회는 어제(12일) 2019년 부처님오신날에 불자들에게 보내는 경축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교황청 종교간대화평의회 사무총장 미겔 앙헬 아유소 기소 주교는 메시지에서 “불자와 그리스도인들이 여성과 소녀들의 존엄과 평등한 권리를 가로막는 온갖 형태의 부당한 차별을 단호히 거부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이자”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경축 메시지는 지난 2월4일 교황 성하와 알아즈하르의 아흐메드 알타예브 대이맘께서 아부다비에서 공동 서명한 문서 ‘세계 평화와 더불어 사는 삶을 위한 인간의 형제애’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기소 주교는 특히 “이같은 불의를 척결하기 위해서는 젊은 여성과 소녀들에게 교육권을 부여하고, 동일 노동에 동일 임금을 보장하며, 유산 상속과 재산 소유권을 인정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기소 주교는 끝으로 “지도자들은 여성과 어린 소녀들의 존엄을 옹호하고 그들의 인권 수호에 특별한 책임이 있다”며 “이들의 존엄과 평등을 촉진하려면 혼인 제도와 모성 그리고 가정 생활을 증진하고 보호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cpbc 오세택입니다.
cpbc 오세택 기자(sebastiano@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05-13 03: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