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경주 분산 설치

Home > NEWS > 경제/산업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경주 분산 설치


[앵커] 원전 해체산업의 구심점 역할을 담당할 ‘원전 해체연구소’가 오는 2021년까지 부산.울산과 경북 경주 등 2곳에 분산 설치됩니다.

이를 위해 다음 달 중 원전 해체연구소 설립준비단이 출범할 예정입니다.

보도에 김영규기자입니다.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어제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한국수력원자력과 부산시, 울산시, 경상북도가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원전해체연구소는 세부적으로 원전해체연구소와 중수로해체기술원으로 구분됩니다.

먼저 원전해체연구소는 고리원자력본부 내에 설치됩니다.

부설기관 격인 중수로해체기술원은 경주 감포읍 일대에 설립됩니다.

원해연은 앞으로 원전해체 산업의 구심점으로서 영구정지된 원전을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위한 테스트베드, 인력양성 기능을 수행하게 됩니다.

구체적으로 원천기술의 상용화와 실증을 위해 원자로 모형(Mock-up), 제염성능 평가시설, 절단설비 등의 핵심장비를 구축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지역별 기업지원기관, 대학교, 연구기관 등과도 협력해 동남권 지역 원전 해체산업 육성의 허브(Hub) 역할을 수행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다음 달 안에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준비단을 출범해 연구소 설립준비와 인력선발, 장비구입, 기술실증 등 연구소 역할 일부를 조기에 수행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고리 1호기 해체를 기회로 원전기업의 미래 먹거리로서 시장을 선점해나갈 필요가 있다”며 “2022년까지 물량 조기발주 등 선제투자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원전해체 산업 육성전략안은 앞으로 관계부처 장관회의 상정과 논의를 거쳐 최종 확정.발표할 예정입니다.

cpbc 김영규입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04-16 08:30

■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cpbc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를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cpbc 가톨릭평화방송'에 있습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