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지표경기와 체감경기 간 괴리 크게 벌어져`

한은, `지표경기와 체감경기 간 괴리 크게 벌어져`

Home > NEWS > 경제/산업
최종업데이트 : 2019-02-11 12:00

최근 경제성장률 등 전통적인 거시변수를 기반으로 하는 지표경기와 가계와 기업 등 경제주체가 피부로 느끼는 체감경기 간에 괴리가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 조사국 거시재정팀 김형석 차장과 충북본부 심연정 조사역이 조사한 결과 GDP성장률과 상대체감지수가 2014년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GDP증가율 등 거시경기지표는 비교적 좁은 범위에서 안정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반면 상대체감지수는 지속적으로 하락했습니다.

연구팀은 상대체감지수의 지속적 하락은 세대 간 실업률 격차, 대·중소기업 간 가동률 격차 등의 확대가 주로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습니다.

상대체감지수는 업종별 생산격차, 기업규모 간 가동률 격차, 소득 격차, 생활물가 격차, 실업률 격차 등 5개 변수를 가중평균한 지수로 하락할수록 체감경기의 악화를, 상승할수록 체감경기가 개선되는 것을 의미하도록 설계됐습니다.




cpbc 이상도 기자(raelly1@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02-11 12: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