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경제/산업

주택 전월세 전환율 2011년 이후 최저


전국의 주택 전월세 전환율이 지난 2011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감정원은 지난해 11월 신고 기준 실거래 정보를 활용해 전월세 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평균 6.1%로 전달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4.7%, 연립다세대주택 5.7%, 단독주택 7.5%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5.7%, 지방 7.2%를 기록했습니다.

전월세 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비율로 이 비율이 증가하면 전세에 비해 상대적으로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이며 낮으면 반대를 뜻합니다.

주택종합 기준 전월세 전환율은 6.1%로 지난해 10월에 비해 소폭 하락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전달과 같았고 지방은 7.3%로 전달 대비 0.1% 하락했습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9-01-11 11:1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