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경제/산업

민영주택 추첨제 75% 무주택자에 우선 공급


민영주택 추첨제 공급시 추첨제 대상 주택의 75% 이상을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하는 무주택자 우선 공급제가 오는 11일부터 실시됩니다.

또 혼인신고일부터 입주자 모집 공고일까지 주택을 소유한 적이 있으면 신혼부부 특별공급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7일) 이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안이 오는 11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습니다.

무주택자 우선 공급 제도는 투기과열지구, 청약과열지역, 수도권, 광역시 지역에서 실시됩니다.

또 기존주택 처분 조건을 승낙해 주택을 우선 공급받은 1주택자는 처분 계약사실을 신고해 입주가 가능하며 입주가능일부터 6개월 이내에 처분을 완료해야 합니다.

또한 국민주택 일반공급에 당첨돼 입주시까지 무주택세대구성원을 유지해야 하는 사람은 분양권등을 취득하면 기존에 계약된 국민주택에 입주할 수 없습니다.

이밖에 무주택세대주 또는 세대원만 신청이 가능한 특별공급과 국민주택 일반공급에 청약할 수 없었던 세대주의 형제와 자매, 사위, 며느리에게도 청약자격 부여했습니다
cpbc 이상도 기자(raelly1@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12-07 09:15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