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연단 뛰어다닌 6살 꼬마 보며 “하느님 앞에서 어린이와 같은 자유 누려야..”

Home > NEWS > 기획/칼럼

교황, 연단 뛰어다닌 6살 꼬마 보며 “하느님 앞에서 어린이와 같은 자유 누려야..”




지난 28일 바티칸 교황청 바오로 6세 홀에서 열린 프란치스코 교황의 수요 일반 알현에서 청각 장애를 가진 6살 된 꼬마 아이가 갑자기 연단으로 올라가 마음껏 뛰어 다니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 아이는 모든 것이 신기한 듯, 많은 이들의 시선도 아랑곳 하지 않고 마치 인형인지 사람인지 가늠해 보려고 스위스 근위병의 팔을 잡아당기는가 하면 자유롭게 단상을 누빕니다.

얼마 후 아이의 어머니가 당황해 하며 연단으로 올라 아이를 말리고 교황에게 “아이가 말을 하지 못한다며 오늘따라 무척 기분이 좋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교황은 웃으며 아이가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도록 “그냥 두라”고 말합니다.

<아이 어머니와 프란치스코 교황의 대화>
(아이 엄마) “실은 우리 아이가 말을 하지 못해요. 귀는 들을 수 있는데 왜 그런지 말을 잘 못해요. 오늘은 기분이 무척 좋은 모양이에요.” (교황) “괜찮습니다. 아이가 뛰어놀 수 있도록 그냥 두세요.”

잠시 후 아이의 여동생으로 보이는 꼬마 아이가 연단에 올라 오빠를 데려가려고 하지만 역부족입니다.

한동안 웃음꽃을 피우게 한 이 꼬마 아이는 아르헨티나에서 온 여섯 살 ‘벤셀 비르트’였습니다.

이 장면을 지켜보던 프란치스코 교황은 “꼬마 아이로부터 참된 자유에 대해 명강연을 들었다”며 “하느님 앞에서 어린이와 같은 자유를 누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 28일 수요 일반 알현시>
“이 아이는 말을 하지 못합니다. 농아이지요. 하지만 어떻게 소통하는 줄 압니다. 어떻게 자신을 표현해야 할지 알고 있습니다. 이 어린 친구는 나에게 생각할 거리를 주었습니다. 이 아이는 자유롭지요. 제멋대로지만 자유롭습니다. (웃음) 그러나 그는 정말로 자유롭습니다. 이 친구를 보며 ‘나 또한 하느님 앞에서 저토록 자유로울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사실 예수님께서 우리가 어린이와 같이 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신 것은 우리가 마치 아빠 앞에 있는 아이처럼 자유로워야만 한다는 뜻인데 말입니다. 저는 이 어린 친구가 우리에게 좋은 설교를 해 주었다고 믿습니다. 아울러 우리 함께 저 친구가 말을 할 수 있게 되기를 기도합시다.”
cpbc 서종빈 기자(binseo@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11-30 03: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