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5.24 조치 해제 제동…靑 "한미 협의 의미"

Home > NEWS > 정치

트럼프, 5.24 조치 해제 제동…靑 "한미 협의 의미"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정부의 5.24 조치 해제 움직임에 제동을 걸었습니다.

한국이 미국의 승인 없이 대북 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것이라는 겁니다.

청와대는 한미 간 공감과 협의가 있는 가운데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영규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조치’ 해제 검토 발언과 관련해 한국이 미국의 승인 없이는 아무 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0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국과 관련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다”며 “한국은 미국의 승인 없이는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도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보다 비핵화가 선행돼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모든 사안들은 한미 사이에 공감과 협의가 있는 가운데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한미 사이에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는 의미”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강경화 외교장관은 어제 국정감사에서 ‘5.24 조치’를 해제할 용의가 있느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관련부처와 검토 중”이라고 답했습니다.

논란이 일자 외교부는 “현 단계에서 정부 차원에서의 본격적인 검토가 이뤄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습니다.

여당 측은 ‘해프닝’이었다며 파문 확산을 경계했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은 오늘 평화방송에 출연해 “범정부 차원에서 5.24 조치에 대해 진지하게 해제하는 것을 검토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실에 대한 오인 이런 차원에 정정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면 될 문제이지, 그 이상의 정치적 의도나 가치논쟁으로 번질 일은 아니다. 이렇게 아시면 되겠습니다.”

cpbc 김영규입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10-11 17:3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