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회담 장소, 평양에만 국한되지 않아…고위급 회담에서 정리"

Home > NEWS > 정치

靑 "남북회담 장소, 평양에만 국한되지 않아…고위급 회담에서 정리"


[앵커] 청와대가 가을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 장소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가을과 평양을 기본으로 생각하되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다고 말했는데요.

정상회담의 정확한 일정은 13일에 열릴 남북고위급회담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장현민 기자입니다.


[기자] “회담 장소는 평양을 기본으로 하되, 확정된 사안으로는 볼 수 없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의 발언입니다.

다음 남북정상회담 개최 장소를 평양으로만 한정 짓지 않겠다는 뜻입니다.

평양이 기본인 이유는 판문점 선언 때문입니다.

판문점 선언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가을에 평양을 방문한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습니다.

이번 김 대변인의 발언은 정상회담 시기와 장소가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바뀔 가능성을 내비친 겁니다.

구체적인 정상회담의 장소와 시간은 사흘 뒤 예정된 제2차 남북 고위급회담을 통해 정해질 예정입니다.

일각에서는 청와대의 이 같은 신중한 태도를 두고 정상회담의 효과를 높이기 위한 사전 작업이란 평가가 나옵니다.

정상회담이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를 풀 계기가 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오는 만큼 최적의 시기를 찾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라는 겁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고위급 회담에서 정상간 만남을 의제로 다루는 만큼 사전언급은 부적절한 행동이라 생각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 대변인은 고위급 회담을 통한 종전선언 방안 제시에 대한 질문에는 “현재는 특별히 새로운 안을 제시할 계획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아울러 “정상회담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한미 정상간 통화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방미 등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cpbc 장현민입니다.

cpbc 장현민 기자(memo@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08-10 17:3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