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가톨릭평화신문] 교황청, `사형제 용납 불허` 교리서 수정…15일, 성모 승천 대축일

Home > NEWS > 가톨릭

[미리보는 가톨릭평화신문] 교황청, `사형제 용납 불허` 교리서 수정…15일, 성모 승천 대축일


[앵커] `미리보는 가톨릭평화신문` 시간입니다.

연중 제19주일자 신문에는 어떤 소식이 실렸는지 백슬기 기자와 살펴보겠습니다.



[앵커] 첫 번째로 1면에 실린 소식부터 살펴보죠. 교회가 사형제와 관련한 내용을 공식적으로 수정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가톨릭교회 교리서 2267항 내용인데요.

사실 교회는 그동안 사형제에는 반대하되, 일부 예외를 인정해왔습니다.

인간 생명을 보호하는 유일한 방법이 사형뿐이라면, 사형제 의존을 인정한다는 거였는데요.

교황청 신앙교리성은 이 문구를 삭제하고 `사형제는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수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어떤 상황에서도 사형은 안 된다는 건데, 프란치스코 교황의 의지가 담겼다고 봐야겠죠?

[기자] 맞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해 10월 "모든 교리와 가르침의 본질은 변함없는 사랑을 지향해야 한다"며 사형제를 용인할 수 없다는 뜻을 교리에 명시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교황은 취임 이후 줄곧 사형제 폐지를 강력하게 주장해왔는데요.

지난 2016년에는 각국 정부 지도자들에게 "사형제 폐지에 관한 국제적 합의를 이끌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죄 지은 사람이 사회에 복귀할 수 있는 희망을 열어놔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살인하지 말라`는 하느님의 계명은 무고한 사람과 죄 지은 사람 모두에게 적용된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앵커] 이미 국제적으로도 사형제를 유지하는 나라보다 폐지한 나라가 더 많지 않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현재 전 세계 197개국 가운데 사형제를 유지하고 있는 나라는 23곳에 불과합니다.

전면 폐지한 나라는 106곳인데요.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국가 가운데서 사형을 집행한 나라는 미국과 일본뿐입니다.

현재 우리나라는 법률적으로 사형제 존치국가입니다.

하지만 20년 넘게 사형을 집행하지 않아 `사실상 사형 폐지 국가`로 분류돼 있습니다.

국내서도 사형제 폐지 논의는 계속돼고 있지만, 아직은 시간이 더 필요해 보입니다.



[앵커] 다가오는 15일은 광복절이자 교회 전례력으로 성모 승천 대축일이지 않습니까? 여러모로 의미 있는 날이네요.

[기자] 네.

성모 승천 대축일은요.

지상 생애를 마친 성모 마리아의 육신과 영혼이 천상으로 들어올려짐을 기념하는 대축일입니다.

성모 마리아는 한국 천주교회의 수호 성인이기도 한데요.

가톨릭교회가 민족의 해방과 우리나라 탄생을 ‘성모님의 선물’이라고 받아들이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앵커] 매년 대축일을 기념하지만 사실 정확한 의미를 잘 모르는 분도 많잖아요.

[기자] 맞습니다.

그래서 가톨릭평화신문이 이번 호에서 성모 승천과 성모신심을 상세히 다뤘습니다.

성모님이 정말 승천했는지, 한국교회에서 성모님은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등 궁금증을 질문·답 형식으로 풀어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9면 NIE 지면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성모 승천` 성화 속 다른 그림 찾기도 있으니 대축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풀어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앵커] 앞서 광복절 얘기를 했는데요. 하루 전인 14일엔 의미있는 미사가 봉헌된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바로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미사입니다.

기림일은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인데요.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문제해결을 위한 천주교 전국행동 주관으로 오는 14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1층 성당에서 미사를 봉헌합니다.

미사는 살레시오회 한국관구장 양승국 신부 주례로 봉헌되고요.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 일본 정부의 조속한 사과와 배상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앵커] 기림일에 관해서 조금 더 자세히 설명을 해주시죠.

[기자] 네.

정확하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입니다.

고 김학순 할머니는 1991년 8월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했습는데요.

이를 본 다른 할머니들도 증언하기 시작했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국내외에 인권문제로 알려지는 계기가 됐습니다.

이후 국가 차원에서도 `위안부` 문제를 기억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고, 지난해 12월 관련법이 국회에서 통과돼 법적 국가기념일이 됐습니다.

국가기념일로 개정된 후 처음 맞는 기림의 날인 만큼 전국 곳곳에서 기림행사들이 열릴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백슬기 기자였습니다.
cpbc 백슬기 기자(jdarc@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08-10 17:3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