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업주 동시 휴업 경고..최저임금 결정 따르지 않겠다.

Home > NEWS > 경제/산업

편의점업주 동시 휴업 경고..최저임금 결정 따르지 않겠다.



최저임금 산업별 적용을 주장하며 최저임금위원회 참여를 거부한 소상공인들이 집단행동에 나섰습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오늘(1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도 최저임금 인상 추진과 관련한 우리의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2018년도 최저임금의 7530원 인상으로 편의점 점주들은 아르바이트보다 적은 수익으로 연명하거나 폐업이 속출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이어 "또다시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되면 편의점 운영에 한계상황에 이르러 근로자들에게 최저임금을 주고 싶어도 줄 수 없는 상황에 이르러 점주들은 범법자가 될 수 밖에 없다"
고 밝혔습니다.

또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에서 소상공인 혜택을 배제하는 등 정부가 소상공인을 옥죄는 정책을 펴고 있다"고 정부를 성토했습니다.

아울러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을 이유로 내년도 최저임금의 대폭인상을 추진하려는 계획을 철회하고 최저임금을 동결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전국편의점가맹협협회는 CU·GS25·세븐일레븐·이마트24 등 5만여 브랜드 편의점과 2만여 개인 편의점 등이 가입한 단체입니다.

이들은 정부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전국 동시 휴업을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앞서 편의점업계가 소속된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저임금 불복종을 선언했습니다.

이들은 임금은 기본적으로 사용자와 근로자간 합의에 의해 지불되는 것이 원칙"이라며 최저임금과 관계없이 사용주와 근로자간 자율합의를 도출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cpbc 이상도 기자(raelly1@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07-12 17: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