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교회의,성체 훼손.모독 사건 `절대 묵과할 수 없어..법적 처벌해야’

Home > NEWS > 가톨릭

주교회의,성체 훼손.모독 사건 `절대 묵과할 수 없어..법적 처벌해야’



[앵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거룩한 성체(聖體)를 모독하고 훼손한 사건이 일어난 것과 관련해 한국천주교 주교회의가 어제(11일) 깊은 유감을 표명하는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주교회의는 입장문에서 “이번 사건은 천주교 신자들뿐만 아니라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을 안겨 주었다며 이같은 행위가 다시 일어나지 않기”를 강하게 촉구했습니다.

첫 소식, 서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 이번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대해 ‘절대 묵과할 수 없다’며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관련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주교회의는 “이번 사건은 한 개인의 도를 넘는 일탈이라 하더라도 천주교 신자들뿐만 아니라 종교적 가치를 소중하게 여겨온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을 안겨 주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천주교 신자들에게 그리스도의 몸인 성체는 지극한 공경의 대상임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가톨릭교회는 신자들이 성체를 지극한 정성으로 받아 모시고 최상의 흠숭으로 경배하며 최고의 존경을 드려야 한다고 항상 가르치고 있습니다.


가톨릭 교회는 또 성체가 모독되지 않도록 온갖 위험에서 최대한 예방하고 있습니다

성체가 모셔져 있는 감실의 열쇠가 가장 성실히 보관되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가르칩니다.

주교회의는 “이번에 발생한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은 천주교 신앙의 핵심 교리에 맞서는 것이며, 모든 천주교 신자에 대한 모독 행위”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모독 행위에 대해 천주교는 “성체를 내던지거나 독성의 목적으로 뺏어 가거나 보관하는 자는 사도좌에 유보된 자동 처벌의 파문 제재를 받는다.”고 준엄하게 경고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교회는 각종 문헌을 통해 성체 모독이 중대한 범죄임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성체를 자기 집이나 다른 어떤 장소에 가져갈 수 없으며 축성된 성체와 성혈을 치우거나 보유하고 버리는 행위도 사면이 유보된 중대한 범죄라고 규정합니다.

주교회의는 “거룩한 성체에 대한 믿음의 유무를 떠나서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교회의는 “자신의 신념을 표현하고 주장하는 것은 자유롭게 허용되지만, 그것이 보편적인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는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천주교회는 성체를 모독하고 훼손하는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일로 충격과 상처를 받은 모든 천주교 신자를 비롯해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분과 함께, 우리 사회가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는 사회가 되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cpbc 서종빈입니다.

cpbc 서종빈 기자(binseo@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07-12 03: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