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우상호 "부산 민심 완전히 바뀌어…TK 무풍지대 아냐"

Home > NEWS > 정치

[인터뷰] 우상호 "부산 민심 완전히 바뀌어…TK 무풍지대 아냐"


○ 방송 : cpbc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
○ 진행 : 김혜영 앵커
○ 출연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주요 발언]

"여당 압승, 文대통령에 힘 실어준 것"

"야당의 색깔론과 발목잡기에 회초리"

"부산 민심 판과 지형 완전히 바뀌어"

"TK 민심 상당한 변화, 무풍지대 아냐"

"평화당-정의당과 협력의 틀 만들어야"


[인터뷰 전문]

예상대로 여당의 대승이었습니다.

파란 물결이 전국을 휩쓸었는데요.

중앙권력에 이어서 지방권력까지 잡게 된 여당.

앞으로 국정 운영의 주도권을 쥘 수 있게 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시죠.

우상호 의원으로부터 선거 평가 들어보겠습니다.



▷ 의원님 안녕하십니까.

▶ 안녕하세요.



▷ 선거 승리를 축하드립니다.

▶ 네, 감사합니다.



▷ 처음부터 여당에 유리한 판세이긴 했습니다만, 이 정도로 압승할 거라고 예상하셨나요?

▶ 전체적으로는 유리하다고 보면서도 부산 울산 경남 같은 경우는 아무래도 과거 보수의 아성이었기 때문에 ‘과연 저 여론조사 결과대로 나올까’ 이런 불안함이 있었죠. 특히 경남 지역 같은 경우가 마지막까지 가장 애를 태웠던 곳인데요. 역사상 처음으로 부산 울산 경남까지 승리하게 돼서 실제로 ‘이 선거 승리했구나’ 이런 실감을 하게 되었습니다.



▷ 선거 결과에 담긴 민심 어떻게 받아들이십니까?

▶ 문재인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줘야 되겠다는 것이고요. 두 번째는 계속 색깔론과 발목잡기에 여념이 없는 야당에 대해서 한 번 더 회초리를 든 거죠. 그래서 이 정도 투표율과 이 정도 득표율이라는 것은 분명한 민심이 담겨있는 투표행위다. 저는 그렇게 해석하고 있습니다.



▷ 사실 그동안 지방선거는 정부의 중간평가 성격으로 치러져서 여당이 패배한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이렇게 되지 않았던 이유도 앞에 말씀해주신 것과 다 일맥상통 한다고 보시나요?

▶ 그렇죠.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70%를 넘지 않습니까? 높은 지지율이 지방선거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 지지율에 담긴 의미를 야당이 잘 해석해야 된다. 야당도 거듭나라. 이런 요구가 담겨 있다고 저는 보고 있습니다.



▷ 경남지사 선거가 출구조사 결과와 다르게 개표 과정에서 접전이 벌어졌습니다. 김경수 후보가 선거 초반에 드루킹 연루 의혹으로 위기를 겪었는데, 그래도 승리를 거둔 요인 어떻게 보세요?

▶ 경상남도 같은 경우도 제가 여러 번 가서 같이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활동을 했습니다만 ‘이번에는 바꿔야 된다’ 이런 여론이 매우 높았어요. 그래서 초반에 개표에서 지는 것으로 나왔던 것은 상대적으로 열세 지역인 서부 경남부터 개표를 해서 그렇게 보인 것이고요. 캠프 차원에서는 초반 판세가 그대로 간다고 보지는 않았죠. 어쨌든 경남 지역에서도 대통령과 가장 친분이 있는 김경수 후보에게 표를 몰아줌으로써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주자. 또 경남의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보자. 이런 여론이 매우 높았다고 저는 판단합니다.



▷ 민주당이 PK, 이른바 부산 울산 경남을 완전히 접수했습니다. 이제 분위기가 완전히 바뀌었다고 보시나요?

▶ 부산 같은 경우는 실제 바닥의 민심 자체의 판과 지형이 완전히 바뀐 곳이다. 저는 그렇게 보고요. 경남은 밑에 기초단체장까지 다 승리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전체적인 지형 자체가 완전히 바뀌었다기보다는 이번에 한해서 민주당을 지지해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역마다 약간씩의 지형차이는 있다고 보고요. 앞으로 하기에 따라서는 또 다른 변화가 올 수도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가능성은 확실히 열어놨다고 보고 있습니다.



▷ 그래도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TK, 대구 경북 지역은 자유한국당 후보들이 승리했습니다. 쉽게 바뀌지 않는 TK 민심은 좀 서운하지 않으세요?

▶ 그래도 이 정도 선전을 한 것도 상당한 변화다. 그러니까 대구에서 이 정도 득표 또 접전을 벌였지 않습니까? 이런 것들이 말하자면 호남에서 자유한국당과 저희가 경합을 하는 것과 비슷한 사례인데요. 상당한 변화라고 보고요. 특히 경북 같은 경우는 의성에서 저희 당 후보가 임미애 후보가 도의원에 당선되었습니다. 그런 것들이 굉장히 변화가 있죠. 구미시장도 우리가 당선이 되고. 이런 것들은 굉장히 의미있는 교두보를 확보한 것이다. TK도 무풍지대가 아니다. 저는 그렇게 봅니다.



▷ 경기도지사 선거 이번에 막판 네거티브 공방이 치열했습니다. 그래도 이재명 후보가 큰 표 차이로 당선됐는데, 경기지사 선거 과정 어떻게 보셨습니까?

▶ 선거라는 것이 포지티브 게임도 하고 네거티브 게임도 하는 건데, 어쨌든 굉장히 치열한 논란 속에서 국민들이 선택하신 결과이기 때문에, 저는 이 선택에 대해서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서울시장 선거 박원순 후보가 3선에 성공했습니다. 또 서울 지역 구청장 선거에서도 서초구를 제외하고 민주당이 싹쓸이를 했는데, 강남구청장 송파구청장까지 민주당 후보가 이겼더라고요. 어떻게 보셨어요?

▶ 저희가 서울에서 가장 관심있게 지켜본 곳이 강남 3구 결과인데요. 특히 강남에서 저희 후보가 상당히 큰 표차로 승리하는 것을 보고 굉장히 변화가 있구나. 이런 놀라움이 있죠. 송파구도 마찬가지고요. 저희가 18년 만에 살아난 것인데, 이 민심에 담겨 있는 많은 목소리를 잘 기억해야 된다. 이런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재보선에서 11석을 추가해서 130석이 됐습니다. 20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을 비롯해서 국회 운영 주도권을 확실하게 쥐었다고 봐도 될까요?

▶ 아무래도 선거 결과 자체를 야당이 완전히 무시할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아무래도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게 될 것이고요. 특히 저는 11석의 재보선 결과가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 문제에 대해서 야당이 이런 목소리를 잘 귀담아 들어야 한다고 보고요. 그러나 당분간 각 당이 재정비 기간에 들어가지 않겠습니까. 전당대회도 하고 지도부도 새로 뽑고. 이 과정을 통해서 또 어떤 변화가 올지는 눈여겨 봐야겠죠. 어쨌든 당분간은 대통령과 여당의 국정 주도력이 상당히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야권, 재편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혹시 민주당도 상황에 따라서 민주평화당과의 당대당 합당이나 의원 영입도 필요하다고 보시나요?

▶ 사실은 많은 국민들이 이번에 저희 민주당을 지지해주신 데에는 압도적인 대통령의 지지율에도 불구하고 국회에서 계속 야당에게 발목잡히는 걸 보고 힘을 실어줘야 되겠다는 의사들이 반영됐다고 보거든요. 야당이 개편되는 것은 지켜봐야 되겠습니다만, 불가피하지 않겠느냐 보고 있고요. 특히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과 사이에 물밑에서 통합에 관한 노력들이 진행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렇게 예측은 합니다만, 그럴 경우에 제1당이 넘어가는 상황이 생기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 입장에서도 민주평화당 정의당과 어떤 협력의 틀을 만들 것이냐 하는 문제가 반드시 과제로 떠오르죠.



▷ 이 부분도 검토를 해야 된다고 보시는 거네요.

▶ 저는 국정 운영의 주도권에서 있어서 의회 의석의 다수 의석을 확보라는 것은 그것이 통합이든 연대든 어떤 형태로든 유지하지 않을 수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 지금까지 더불어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우상호 의원으로부터 지방선거 결과 평가 들어봤습니다. 오늘 인터뷰 고맙습니다.

▶ 감사합니다.
cpbc 김영규 기자(hyena402@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06-14 08:42

■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cpbc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를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cpbc 가톨릭평화방송'에 있습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