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가톨릭

교황, 평신도가정생명부 정관 개정



프란치스코 교황은 5월 8일 평신도가정생명부의 정관을 개정해 여성의 역할 확대에 대한 책임을 강화했습니다.

5월13일부터 효력을 갖게 된 새 정관에 따라 평신도가정생명부는 교회와 사회에서 여성의 역할 확대를 모색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개정한 새 정관은 평신도가정생명부가 남녀 관계의 특수성과 호혜, 상보성, 동등성에 대해 더 깊이 연구할 것을 규정했습니다.

또 여성의 독창성을 중시하고, 교회와 사회 안에서 여성의 신원과 사명을 반영해 여성 참여를 높이도록 했습니다.

새 정관에 의하면, 케빈 패럴(Kevin Farrell) 추기경이 장관인 평신도가정생명부는 교황 권고인 ‘사랑의 기쁨’(Amoris Laetitia)의 가르침에 따라 약혼자와 신혼부부를 위한 양성 프로그램 지침을 제공하게 됩니다.

동거 커플이나 이혼 후 사회재혼한 부부 등에 대해 교회가 사목적 배려를 보이는 책임도 생겼습니다.

또 교황은 평신도가정생명부가 청소년과 청년의 교회 활동 참여를 활성화하고, 청소년과 청년들의 요구를 대변하도록 했습니다.
cpbc 맹현균 기자(maeng@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06-01 10:14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