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법무, "흔들리는 檢 안타까워"…문무일, 정면돌파 의지

Home > NEWS > 정치

朴 법무, "흔들리는 檢 안타까워"…문무일, 정면돌파 의지


[앵커] 문무일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 행사 논란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정상절차와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강조하며 논란을 조기에 진화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보도에 장현민 기자입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에게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사건 진화에 나섰습니다.

박상기 장관은 `검사 인사 제도 개선방안` 관련 브리핑을 마친 후 논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박 장관은 “검찰 조직이 흔들리는 것처럼 비쳐 국민들이 우려하고 있다”며 “강원랜드 사건도 정상 절차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처리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여기서 정상절차를 강조한 박 장관의 발언은 검찰의 최고 책임자인 총장에게 힘을 실어 주어 논란을 조기에 진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신속한 처리를 주문한 것은 수사지휘권 행사를 둘러싼 파문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검찰에 전달한 것으로 보입니다.

박 장관이 국민들의 우려를 언급한 발언 역시 항명으로 비칠 수 있는 행동을 자제하라고 검찰에 경고했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아울러 논란 당사자인 문무일 총장은 “검찰권이 공정하고 바르게 행사되도록 관리하는 게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한다”며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습니다.

이런 가운데, 앞서 문 총장이 독립적인 수사를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기고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고 폭로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은 추가입장을 내지 않은 채 침묵을 지켰습니다.

양부남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장은 입장을 물어보는 기자들의 요청에도 “지금 상황에서는 적절하지 않다”며 논란에 대한 언급을 회피했습니다.

수사지휘권 행사를 두고 검찰 내부가 내홍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진화에 나서면서 갈등이 조기에 해소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cpbc 장현민입니다.

cpbc 장현민 기자(memo@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05-16 18: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