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주기 맞은 국회…진보 "진상규명 우선" vs 보수 "정부 안전체계 미흡"

Home > NEWS > 기획/칼럼

세월호 4주기 맞은 국회…진보 "진상규명 우선" vs 보수 "정부 안전체계 미흡"


[앵커] 세월호 4주기를 맞아 국회도 추모의 뜻을 전했습니다.

여야는 세월호와 같은 비극을 되풀이 하지 않도록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보도에 이학주 기자입니다.

[기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선 세월호 참사에 대한 온전한 진상규명 조사가 우선 돼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추미애 대표는 “밝혀지지 않은 세월호 참사의 진실 앞에 부끄러움과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2기격인,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철저하게 진상규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진상규명 조사를 촉구하는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세월호 이후 세대에게 부끄럽지 않은 사회를 물려주기 위해선 명확한 진실 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최근 세월호 선체 조사위원회에서 나온 사실을 토대로 참사의 원인을 재검증하고 진실규명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 역시 재난 안전체계가 미흡하다고 지적하며 국가적인 안전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영흥 낚싯배 사고, 제천과 밀양 화재 참사 등을 거론하며 이번 정부 역시 후진국형 안전 체계를 드러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우리 사회가 아직도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한 안전 관리 시스템조차 제대로 만들어내지 못한 건 아닌지 반성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에서도 현 정부의 안전 체계에 대한 공세에 나섰습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나라가 안전불감증에서 아직도 헤어 나오지 못하고 사고가 계속 일어난다”며 세월호의 교훈을 아직 찾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승민 공동대표도 “문재인 정부는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기 위해서 어떤 실질적인 노력을 하는지 묻고, 스스로 책임을 다해야한다”고 지적했습니다.

cpbc 이학주입니다.

cpbc 이학주 기자(goldenmouth@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04-16 18: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