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댓글조작 사건` 맹공…한국·바른미래 "특검 필요"

Home > NEWS > 정치

야당, `댓글조작 사건` 맹공…한국·바른미래 "특검 필요"


야당이 더불어민주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정부여당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현 정권이 지난 대선 때부터 댓글공작으로 민주당과 긴밀히 공작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댓글로 일어선 정권은 댓글로 망한다"며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 대한 특검을 추진해 진상을 밝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댓글을 조작한 당원이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다는 보도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인사 담당자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번 댓글조작 사건이 대선에도 영향을 줬다는 의심이 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범죄를 은폐하지 말아야 한다"며 개인의 일탈이라 주장하는 것은 "검찰에 수사 지침을 내리는 행태"라고 지적했습니다.

같은 당 유승민 공동대표도 "특검이든 국회 국정조사든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대선과정에서 구속된 민주당원들이 여론조작에 가담했는지와 이를 민주당에서 알고 있었는지 등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사건이 터지자 보수야당을 중심으로 강력한 공세가 시작됐다"며 "사안의 성격도 파악하지 않고 일방공세를 펼치는 행태는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cpbc 백슬기 기자(jdarc@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04-16 11:34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