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강도 높은 반부패 대책 시행하라…전임 정부와 차별화해야"

Home > NEWS > 정치

文대통령 "강도 높은 반부패 대책 시행하라…전임 정부와 차별화해야"

▲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취임 후 처음으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올 한해 강도 높은 반부패 대책을 시행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도재진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공공기관 청렴도 수준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안도감을 나타냈습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채용비리 전수조사 등 일련의 반부패 노력으로 공직사회의 청렴문화가 점차 정상궤도를 찾아가고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전임 정부의 부패에 대한 국민의 높은 반감과 엄중한 심판 속에서 이번 정부가 출범했다는 것을 한시라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공공기관 청렴도에서 전임 정부와 확연히 차별화되는 획기적인 진전을 보여 달라는 겁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올해는 국민권익위원회를 중심으로 반부패 대책을 강도 높게 시행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민간기업의 청렴도 추세를 파악할 것도 주문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국무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민간기업까지 청렴도 조사를 평가해보는 일을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늘 취임 후 처음으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와 세종청사, 서울청사까지 연결한 3자 회의도 가능하다며 앞으로 행정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영상회의 시스템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cpbc 도재진입니다.
cpbc 도재진 기자(djj1213@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02-13 17:3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