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전후 순교자 38위 국내 시복절차 끝나

Home > NEWS > 가톨릭

6·25전쟁 전후 순교자 38위 국내 시복절차 끝나



[앵커] 6.25 전쟁을 전후해 희생된 하느님의 종 ‘신상원 보니파시오와 동료 37위’의 국내 시복절차가 모두 끝났습니다.

관련 자료들은 교황청 시성성으로 보내져 최종 심사를 받게 됩니다.

리길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운회 주교 / ‘신상원 보니파시오와 동료 37위’ 시복 예비심사 관할 주교>
“하느님의 종 ‘신상원 보니파시오와 동료 37위’의 생애, 덕행, 그리고 순교 명성에 관한 예비심사가 2017년 10월 19일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에서 열린 제17차 폐정 회기로 종결되었음을 선언합니다.”

하느님의 종 ‘신상원 보니파시오와 동료 37위’의 시복 예비심사가 지난 19일 춘천교구장 김운회 주교의 교령 공포로 폐정됐습니다.

▲ 하느님의 종 ‘신상원 보니파시오와 동료 37위’ 시복 예비심사 관할 주교인 김운회 주교가 법정 문서에 직인을 찍고 있다.

시복 재판 법정 개정 8년 만에, ‘신상원 보니파시오와 동료 37위’의 생애와 덕행, 그리고 순교의 명성에 관한 조사가 마무리 된 것입니다.

하느님의 종 ‘신상원 보니파시오와 동료 37위’는 6·25전쟁 전후 시기인 1949년부터 1952년까지 북한 공산 정권에 의해 체포돼 순교했거나 순교한 것으로 추정되는 성 베네딕도회 남녀 수도자들과 헌신자, 덕원자치수도원구, 함흥교구, 연길교구 소속 사제들입니다.

한국인 사제와 수도자, 평신도가 13명, 독일인 사제와 수도자가 25명입니다.

주요 인물로는 초대 원산교구장이며 덕원수도원장인 신상원 보니파시오 사우어 주교 아빠스와 덕원수도원 출신 첫 한국인 사제인 김치호 신부 등이 있습니다.

이번 시복 재판이 한국 가톨릭교회사에서 각별한 의미를 지니는 것은 이들이 우리 역사의 한복판에서 우리 민족과 운명을 함께 나누었다는 데 있습니다.

이들은 일제 강점기와 해방 후의 정치 사회적 혼란, 그리고 6·25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민족의 절망과 아픔을 고스란히 몸으로 겪은 분들입니다.

따라서 이들의 삶과 죽음은 그 자체로 이미 한국 현대사의 일부이며, 그들의 순교 사건은 한민족의 비극과 별개가 아닙니다.

그래서 이들 38위 순교자들이 우리 현대사에 끼친 영향력을 생각할 때 이들의 순교 행적은 교회 안에서뿐 아니라 이 땅의 모든 이가 가슴에 품고 공경할 만합니다.

<장익 주교 / ‘신상원 보니파시오와 동료 37위’의 시복 재판장>
“이런 삶이 더욱 밝혀져서 그리스도인이라는 것이 도대체 뭐며 어떻게 살겠다는 얘긴지가 말을 통해서가 아니라 우리 삶을 통해서 조금이나마 밝혀지는 그런 은혜를 입었으면 하는 그런 마음 뿐입니다.”

하느님의 종 ‘신상원 보니파시오와 동료 37위’에 대한 시복 예비심사 조서 원본은 시성 절차법에 따라 춘천교구 문서고에 보관되고, 사본과 번역본은 교황청 시성성으로 보내져 최종 심사 자료로 이용됩니다.

<박현동 아빠스 /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장(시복시성 청구인)>
“이걸 시작하면 앞으로 우리 한국에서 제출할 6.25 때 돌아가신 분들, 신부님들 이런 안건들에 대한 경우에는 좀 더 원활하게 또 진행될 수 있는 측면도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cpbc 리길잽니다.



cpbc 신익준 기자(ace@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7-10-23 06: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