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국감] 강경화 “한일 위안부 합의 수용 불가”

Home > NEWS > 정치

[외통위 국감] 강경화 “한일 위안부 합의 수용 불가”


[앵커] 강경화 외교장관은 지난 2015년 12월의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국민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보도에 김영규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은 한일 위안부 협상은 이병기 당시 국정원장 또는 청와대 비서실장과 일본 nsc 야치 사무국장 사이에 이뤄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강경화 외교장관은 “이 합의는 경과나 내용이 모두 국민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결과”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장관 직속으로 TF를 만들어 꼼꼼히 점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양국 장관의 서명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서면 형식으로 합의한 바는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 장관은 그러면서 “이 문제는 기본적으로 사안의 본질, 인권 유린 문제임에도 피해자 중심의 원칙에 입각해 피해자, 즉 위안부 할머니들이 배제된 협상이라는 데 기본적인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진상 규명을 위해 윤병세 전 외교장관과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조사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의에는 “TF에서 면담 계획을 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아직 면담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cpbc 김영규입니다.
cpbc 김영규 기자 | 최종업데이트 : 2017-10-12 19: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