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박근혜 지우기 나서..탈당 및 출당 조치

Home > NEWS > 정치

자유한국당 박근혜 지우기 나서..탈당 및 출당 조치

자유한국당 혁신위는 오늘 혁신안 제3차 발표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하며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혁신위는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2016년 4월 총선 공천실패로부터 2017년 5월 대선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으로서 받아야 할 최소한의 예우는 물론 자연인으로서 인권침해 없이 공정하게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거운 서청원 의원, 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자진 탈당’을 권유하고 만약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탈당한 의원들이 복당을 원하는 경우, 문재인 정권을 상대로 한 ‘체제수호’는 물론 신보수 노선의 강화를 위해 분열에 대한 통렬한 반성을 전제로 대승적 차원에서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복당하는 의원들 역시 희생과 헌신의 자세로 솔선수범하여 당이 새롭게 탄생할 수 있도록 백의종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홍준표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판결을 전후해 논의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오늘 여의도 당사에서 간담회를 갖고 "혁신위의 인적쇄신안은 당에 권고하는 것으로, 혁신위는 집행기관이 아니다"며 "당내 의견을 모아 집행 여부를 10월 17일 박 전 대통령 1심 판결을 전후해 본격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서청원, 최경환 의원 문제에 대해서도 10월 중순 이후에 당내 공식 논의를 본격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홍 대표는 "대여투쟁 과정에서 당내 일부 불만이 대열을 흐트러뜨릴 수 있으므로 시간을 두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판결이 10월로 예정돼 있는 만큼 1심 판결 이후 결정을 미루자는 친박계 의원들의 의견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한국당의 이같은 움직임은 내년 지방선거와 바른정당과의 재통합 등 보수 단일화를 위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걸림돌로 보고 이를 제거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cpbc 이상도 기자(raelly1@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7-09-13 19: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