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사령관 “미군 병사 부적절 행동 유감”

Home > NEWS > 정치

주한미군 사령관 “미군 병사 부적절 행동 유감”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은 지난 4월 사드 장비 반입 과정에서 미군 병사가 부적절한 행동을 보인 것에 대해 공개 사과했다.

밴달 사령관은 오늘(12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기지 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드 장비 반입 당시 한 미군이 항의하는 주민을 향해 웃은 행위에 대해 "적절치 않았다"며 유감을 표했다.

밴달 사령관은 "아주 어린 병사가 긴장감과 불안감을 느껴서 나온 것이지만, 엄중한 상황에서 그런 표정을 지은 것은 적절치 않았다"고 밝혔다.

밴달 사령관의 이번 사과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작업을 위해 환경부 관계자와 기자단이 성주 사드기지를 방문한 과정에서 진행됐다.

한편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경북 성주군 주민과 단체는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과의 만남을 거부해, 주민들을 상대로 한 직접 사과는 이뤄지지 않았다.

cpbc 김소일 기자(sonos@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7-08-12 13:38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