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경제/산업

아파트 전세가율 74.6%..갭-투자 가능성 커져

매매가 대비 전세값의 비율은 전세가율이라고 하죠..

그동안 전세값이 꾸준히 오르면서 이른바 아파트 전세가율이 75%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세금을 받아 주택에 투자하는 갭-투자도 늘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이상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토연구원 조사결과 지난달 매매가 대비 전세값의 비율인 전체 주택 전세가율은 66.8%, 아파트 전세가율은 74.6%였습니다.

아파트 전세가율은 5월 74.7%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한 데 이어 두 달째 고공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전세가율은 아파트 매매가격이 1억원이라고 할 경우 7,500만원이 전세가격이라는 뜻입니다.

이처럼 전세가율이 고공 행진을 계속하면서 전세를 끼고 최소한의 금액으로 투자를 하는 갭-투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국토연구원은 마땅한 투자처가 부족한 상황에서 절대적 저금리와 풍부한 유동성은 주택시장 확장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지속해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 소비심리지수는 5월 126.2에서 6월 127.5, 수도권은 5월 134.4에서 6월 136.0으로 올랐습니다.



서울은 지난달 145.8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전국 주택매매가격의 상승폭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증가했습니다.

2017년 6월까지의 주택매매가격 상승률은 0.5%로 전년 같은 기간 0.1%에 비해 크게 높아졌습니다.

주택시장 안정에 가장 효과적인 정책에 대해서는 주택담보대출규제 강화와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를 꼽았습니다.





cpbc 이상도 기자 | 최종업데이트 : 2017-07-17 19: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