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가톨릭

기습폭우로 청주교구 성당 곳곳 피해



지난 주일 충북지역에 집중된 기습 폭우로 수많은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청주지역 성당들도 적지 않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청주 송절동 성당에 따르면 지난 주일 오전 교중미사 도중 성당 신축부지 뒷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했습니다.

▲ 청주교구 송절동 성당 가건물이 산사태로 피해를 입었다. (청주교구 장광동 명예기자 제공)

산사태로 밀려 내려온 토사는 회합실과 주방, 창고 등으로 사용하고 있던 가건물을 덮쳤습니다.

다행히 옆 건물에서 교중미사가 봉헌 중이어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가건물 벽이 일부 붕괴되면서 토사가 밀려들어와 냉장고와 주방용품 등 각종 비품들이 흙더미에 파묻혔습니다.

▲ 기습폭우에 따른 산사태로 가건물 벽이 붕괴되면서 토사가 건물 안까지 밀려들어왔다. (송절동 성당 제공)

특히 성전건립을 위해 다른 본당에 판매할 물품들까지 흙더미에 묻히는 바람에 성당 신축기금 마련에도 차질이 생겼습니다.

2011년 신봉동 성당에서 분가한 송절동 성당은 주일미사 참례자 수가 약 170명에 불과한 작은 성당으로, 최근(8일) 청주교구장 장봉훈 주교 주례로 성전 기공식을 가진지 1주일 만에 예상치 못한 피해를 입게 됐습니다.

▲ 송절동 성당 신자들이 토사를 퍼내며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송절동 주임 이준연 신부는 “교중 미사 중이어서 인명피해가 없는 것만 해도 다행”이라며 “이번 산사태로 본당 공동체가 좌절하거나 실망하지 말고 하느님의 능력에 모든 것을 맡기고 믿음으로 이겨낼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서청주본당도 폭우로 성전에 물이 차 주일 교중미사를 봉헌하지 못하는 등 청주지역 몇몇 성당들이 이번 폭우로 여러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pbc 신익준 기자 | 최종업데이트 : 2017-07-17 13:04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