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부, 北에 군사당국회담·적십자회담 개최 제안

Home > NEWS > 정치

(종합) 정부, 北에 군사당국회담·적십자회담 개최 제안

▲ 사진은 지난 2015년 9월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적십자사 회담 모습 <출처=통일부>

정부가 남북 군사 당국 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을 북한에 공식 제안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 오전 서주석 국방부 차관의 발표문을 통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 당국 회담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회담 날짜는 휴전협정 64주년을 앞둔 오는 21일, 장소는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으로 제시했습니다.

국방부는 북측에 단절돼 있는 서해 군 통신선을 복원하고 우리 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시간 대한적십자사도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위한 적십자 회담을 다음달 1일 갖자고 제의했습니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은 "남북적십자회담을 다음 달 1일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대한적십자사 역시 우리측 제안에 대한 조선적십자회측의 입장을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달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베를린 구상`을 통해 10.4 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이 겹치는 10월 4일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성묘 방문을 진행할 것을 북한에 제안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이틀 전 노동신문을 통해 미군의 한반도 철수를 거듭 주장하면서 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을 궤변이라고 비난했습니다.


cpbc 김유리 기자 | 최종업데이트 : 2017-07-17 10:47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