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정책4] 기업 빠진 일자리 대책..가능할까?

Home > NEWS > 정치

[대선&정책4] 기업 빠진 일자리 대책..가능할까?

(앵커) 저희 cpbc에서는 대선이 시작된 후 각 당 후보들이 내놓은 공약 중에 후보간 쟁점이 되고 있는 정책을 집중적으로 비교해보는 [대선& 정책] 코너를 보내 드리고 있습니다.

네번째 시간은 일자리 분야입니다.

취재와 보도에 도재진 기자입니다.

(기자) 후보들이 내놓은 공약 중에는 공공부문 일자리 확충, 청년수당 도입 등 주로 세금을 이용한 일자리 대책이 많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공무원 17만 4000개, 보육·의료·요양·복지 등 공공서비스 일자리 34만개를 비롯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 81만개를 창출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습니다.

또 3년간 공공기관 청년고용 비율을 5%로 확대하는 등 청년고용할당제를 강제하고 정부 사업으로 제공되는 노인 일자리 수를 두 배 수준으로 늘린다는 계획입니다.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구직 활동에 참가한 사람에게는 30만 원씩 9개월간 지급한다는 약속도 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미 트럼프 대선 공약을 참조해 도로와 항만, 다리 등 낡은 사회간접자본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투자를 통한 이른바 뉴딜정책으로 일자리 110만개를 창출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습니다.

강소기업 육성, 기술창업 및 서비스 산업 활성화, 규제개혁에다 강성노조를 해체해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스마트그리드, 자율주행차 등 신성장산업에 기초한 4차산업혁명을 통해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내겠다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들에게 2년간 천2백만원을 지원한다는 계획과 구직 청년에게 매달 30만 원씩 6개월간 120만 원을 지원하는 약속이 포함됐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대·중소기업 `상생 일자리기금`을 조성하고 이를 통해 중소기업 근로자에 대한 임금을 보조하는 사업을 내놨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제시했습니다.

노동시간 단축으로 50만개 일자리 창출하고 공공기관과 300명 이상의 기업에는 5% 이상의 청년고용을 의무화하는 청년고용할당제도 약속했습니다.

후보간에는 청년고용수당 지급이 과연 일자리 대책인가를 놓고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녹취] 홍준표- 문재인(kbs토론)

그러나 가장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별다른 대책도 당근도 눈에 띄이지 않는 상황입니다.










cpbc 이상도 기자 | 최종업데이트 : 2017-04-21 13:39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