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식 "국정교과서 신청 단 한 곳이라도 연구학교 시행"

Home > NEWS > 사회

이준식 "국정교과서 신청 단 한 곳이라도 연구학교 시행"

▲ <교육부 제공>

3월 새학기부터 국정 역사교과서를 사용할 연구학교 지정 절차가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연구학교` 신청 공문을 일선 학교에 발송하지 않은 일부 교육청과 국정 역사교과서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에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황병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오늘(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담화에서 "교과서 선택권은 단위학교가 갖고 있다"며 "서울·경기 등 연구학교 신청 공문조차 발송하지 않은 8개 교육청은 오늘까지 공문을 단위학교에 시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부총리는 특히 "전교조 등 일부 시민단체가 학계에서조차 정리되지 않은 내용을 근거로 국정 역사교과서를 부실한 교과서로 낙인찍는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며 "단위학교의 교과서 선택 자율성을 침해하는 행동을 즉시 중단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정상적 교육과정 운영을 방해하는 위법·부당한 사태가 발생할 경우 모든 법적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부총리 인서트>
“학교의 자율적인 선택을 방해하는 외부의 부당한 압력이 있을 경우, 교육부는 학교를 보호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신속히 강구하겠습니다.“

각 학교 역시 학교 내부의 자율적 판단을 거쳐 역사교육 연구학교 신청 여부를 결정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이 부총리는 "역사 교육과 역사교과서가 정쟁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습다.

교육부는 지난달 31일 중학교 역사와 고등학교 한국사 국정교과서 최종본을 공개하고 3월부터 국정교과서를 우선 사용할 연구학교를 지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연구학교 신청과 관련한 공문을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을 통해 각 학교에 전달하도록 했으나 대다수 교육청이 국정화 강행 방침에 반발해 협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입니다.

특히 서울, 경기 등 8개 교육청은 공문 전달도 거부하고 있는 데다 국정교과서 자체에 대한 반대 여론 또한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현재까지 연구학교를 신청한 학교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교육부는 당초 오늘까지였던 연구학교 신청 마감일을 15일로 닷새 연장했으며, 단 한곳이 신청하더라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천명했습니다.

cpbc 황병훈입니다.

cpbc 황병훈 기자(hwangbh@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7-02-10 19:00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