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 대주교 "불평등에 맞서되 복음적 방법 택해야"

Home > NEWS > 가톨릭

염 대주교 "불평등에 맞서되 복음적 방법 택해야"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대주교는 세상의 부조리와 불평등에 용감하게 맞서되 그 방법은 철저하게 복음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염수정 대주교는 오늘(29일) 명동성당에서 봉헌된 영명축일 축하미사 강론에서 "교황께서는 11월 26일 발표한 첫 번째 교황권고 `복음의 기쁨`에서 교회의 방향을 분명하게 가르치셨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염 대주교는 "교황님은 현대인에게 가장 영향을 주는 물질주의의 폐해를 경계하면서 소외된 이들, 가난한 이들에 대한 배려와 사랑을 강조하셨다"며 "또 성전 안에만 안주하는 교회가 아니라 거리로 나가 멍들고 상처받고 더러워진 교회를 원한다고도 하셨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이는 오늘의 교회가 물질주의 영향을 받아 교회의 본질을 잃어버리는 것을 경계하신 말씀이자 교회가 사랑과 나눔을 구호나 이론이 아니라 직접 몸으로 실천하라는 말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염 대주교는 특히 "교황님은 인간을 불행하게 만드는 세상의 부조리와 불평등의 구조에 짓눌리지 말고 용감하게 개선하고 변화시키는데 주저하지 말라고 용기를 주셨다"면서 "그러나 그 방법은 철저하게 복음적인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의 말씀처럼 선함과 자비, 정직과 사랑, 용서와 화해의 길을 택해야 한다"며 "그 이유는 예수님께서도 그렇게 하셨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염수정 대주교는 "우리 교회의 사제들도 이 말씀을 깊이 묵상해야 할 것"이라면서 "새로운 시대에 맞는 징표를 읽지 못하고 변화되지 않으면 교회는 신자들과 세상 속에서 외면당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염 대주교의 영명축일을 축하하기 위해 봉헌된 오늘 미사에는 교구 사제 200여명와 신자 등 8백여명이 참석해 염 대주교의 영육간 건강을 기원했습니다.

cpbc 신익준 기자(ace@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3-11-29 14:44

■ 인터뷰 및 기사를 인용보도할 때는 출처 'cpbc 가톨릭평화방송'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가톨릭평화방송 · 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보기